[위클리홍콩] 08월 21일(금), 아침뉴스입니다.

관리자님 | 2020.08.21 09:58 | 조회 13

▣ 홍콩한인대표신문 위클리홍콩▣

8월 21(), 아침뉴스

 

■ 홍콩공무원 업무점진적 업무재개

824()부터 

홍콩 공무원 자택근무가 823()로 완료된다. 20(), 홍콩정부가 전염병 상황을 고려해 공공 업무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공공서비스 부서 업무재개**

-노동부 : 24일부터 모든 업무 재개

-Kwun Tong Occupational Health Clinic-24일부터 월토요일 운영

-Fanling Occupational Health Clinic-24일부터 화토요일 운영

-홈어페어선서카운터 서비스 재개

-무역산업부 라이센스 등록서비는 재개 -24일부터 화목요일 운영

-주택청 : 24일부터 기본공공서비스 재개

 **우체국,이민국등에 대한 업무재개는 발표이후 업데이트 된다.**


■ 홍콩정부, “미국행정부의 양자협정 3건 유예 또는 중단” 비판

 (이유성 기자)


지난 19일, 미국무부가 홍콩과의 3가지 협정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중단되는 3가지 협정은  범죄인 인도, 국제수형자 이송, 선박의 국제 운항 수입에 대한 상호 세금 면제 중단 등이다. 이에 대해, 홍콩정부가 미국정부의 일방적인 결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 홍콩정부 성명서 (요약)

“3가지 협정은 상호 이익, 미국의 특혜 아니다”

 

-3가지 협정:

범죄인 인도(SFO), 홍콩과 미국 간에 체결된 국제 수형자 이송(TSP), 국제선박 운항으로 인한 소득면제 등에 관한 계약은 미국과 홍콩과의 합의이다. 이것은 미국이 홍콩에 주는 특혜가 아니라 법과 질서, 운송 및 세금처리 분야에서 상호에게 이익이 되는 협상이다.

 

-미국의 일방적인 종료결정은 양자 및 다자주의에 대한 위반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아야한다.

 

-중국-미국 간의 문제로 홍콩을 전당포로 삼는 미국행정부를 비난한다.

 

-양자 간의 합의 중단은 미국의 집행부 활동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국제수형자 이송 폐지 : 형을 선고받은 사람들이 자신의 출신지로 돌아와 형을 복역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국제수형자 이송 협정을 해지하는 것은 인도주의의 가치를 무시하는 것이다. * 범죄인 인도 협정에 따라, 미국에서 홍콩으로 이송된 탈주범은 총 23명이지만 홍콩에서 미국으로 인도된 탈주범은 69명으로 훨씬 많다

 

-국제선박 운항에서 발생하는 소득세 면제 계약해지 :

홍콩 해운회사, 특히, 미국 해운회사의 운영비를 상승시킬 것이다. 이중과세가 된다면 홍콩과 미국사이의 해운산업 발전에 방해만 될 것이다.

 

-원산지 변경 요구 : 세계무역기구(WTO)의 분쟁 메커니즘에 따라 홍콩수출품에 대한 원산지변경을 요구한 미국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다. 제네바 경제무역사무소가 WTO 절차에 따라 조사할 것이다.

 

-미국 행정부는 홍콩의 내정간섭을 즉시 중단 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철회해야한다.

 

7월 소비자물가 전년대비 2.3% 하락

6월보다는 0.7% 상승

 

홍콩에서 전염병 3차 확산이 시작된 7월 중의 소비자 물가가 전년대비 2.3%하락했다전염병예방 사회적 조치가 강화되어 요식업이 가장 많은 피해를 입었다이는 6월보다 0.7% 상승했다. 20172월 이후 발생한 디플레이션 현상이다.

 

인구조사통계부의 발표에 따르면주로 외식비용의 감소로 외식비는 2004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7월 전년대비 하락한 물가는 전기가스수도로 18.6% 하락주택은 4.8%하락 의류는 4.7% 하락교통비는 3.7% 하락내구소비재는 3.2% 하락했다.

 

반면 식품류 3.9% 상승잡화 2.3% 상승담배와 주류가격은 0.3%상승했다.

정부 대변인“ COVID-19 영향으로 경제상황이 여전히 열악하여 7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0.2%로 크게 낮아졌다고 말했다.

 

■ 전염병예방 고용지원금 ESS

8차 지급 발표, 2차 신청은 831일부터 913일까지

 

고용지원금 사무국이 ESS 8차로 지급되는 회사목록을 발표했다. 8차에는 총 28억 홍콩달러가 약 7,600명의 고용주에게 지급되며 약 125,000명의 직원을 수용한다. ESS 제도에 따라 적격고용주 신청의 99%가 처리완료됐으며 나머지 1,800건은 처리중이다.

 

ESS 2차 신청은 9, 10, 11월분에 대한 고용지원금으로 8월 31일부터 9월 13일까지 온라인에서 접수하면 된다.

 


■ 전기자동차 등록세 할인, 3년 연장

2024년 3월 31일까지녹색환경 추구

 

20(), 재무부가 전기자동차 최초등록세 감면 기간을 3년 연장해 2024331일까지이다고 발표했다대변인에 따르면전기차에 대한 최초 등록세 할인은 내년 2021331일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시장상황 및 전기차 개발 등의 요인을 고려하여 3년 더 연장됐다환경 친화적인 전기자동차는 녹색환경을 지원한다홍콩정부가 전기차 사용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공공 전기버스와전기 페리 운행을 위해 각 8천만 홍콩달러와 3억 5천만 홍콩달러를 지원한다또한 전기자동차 충전을 위하여 주거용 건물 소유주에도 보조금 20억 홍콩달러가 지급된다. 2019년부터 정부주차장에 1,000군대 이상의 공용 충전기를 설치하고 있다.

.

■ COVID-19 무료검사

고위험산업군슈퍼마켓요식업클럽 종사자

 

식품보건부가 고위험 산업종사자들에 대한 코로나바이러스 무료검사를 시행한다관련산업종사자는 따로 등록할 필요가 없으며 대행업체가 샘플병을 배부하고 타액샘플 수거를 진행한다.

 

■ 영화관임대료 미지급으로 소송당해

 

COVID-19 영향으로 영화관클럽바 등이 전염병 고위험 영업장으로 분류돼 영업이 중단됐다영업중단이 2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어 비즈니스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홍콩의 핫플레이스 코즈웨이 베이와 구룡베이의 UA 시네마가 임대료 체납으로 집주인으로부터 고소당했다.

 

■ 인신매매 신고,

사복경찰 특별 작전 중으로 밝혀져

 

어제 20(), 오전 9시경완차이 도로를 운전하던 중 남성 8명이 여자를 강제로 차량에 탑승시키고 있어 인신매매로 의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후에, 신고자는, 경찰로부터 '사복경찰이 여성피의자를 체포하는 과정'이었다는 연락을 받았다체포된 여성은 컴퓨터사용에 대한 범죄로 자세한 사항은 밝혀지지 않았다.

 

■ 불량창문수리하지 않은 집주인 벌금형

 

토카완 건물주 2명이 법원이 내린 창문수리명령을 준수하지 않아 hkd10,000 벌금을 선고 받았다. Chi Kiang Street에 위치한 이 건물은 48년 된 16층 복합건물로 낡고 오래된 창문들이 위태로워 보인다홍콩정부는 불량창문이 거리로 추락할 것을 예방하기 위해 검사제도에 따라 창문을 수리할 것으로 통지하고 있다통지에도 수리하지 않을 시 법적고지 위반으로 최대 hkd25,000 벌금과 3개월 징역형이 주어진다.

   

■ 성관계동영상소셜 미디어에 게시

경찰미성년자 관련 수사

 

최근소설미디어에서 교복을 입은 학생 2명이 성관계를 갖는 동영상이 게시되었다경찰은

미성년자일 수 있다는 의문을 제기하고 조사 중이다홍콩 음란물 통제법에 따르면관련법령 22 조례로 최대 40만 홍콩달러와 징역 1년형이 주어질 수 있다홍콩법상, 16세미만의 소녀와의 성관계는 위법이며 5년 징역형이 처해진다.

 

 

■ COVID-19 일일 감염상황

 

-20(), 홍콩, COVID-19 감염상황

-일일감염 확진 18총 4,604

-지역감염 : 17

 12건은 이전사례 관련 / 5건은 출처 미확인

-수입사례 : 1건 -인디아

 

-격리해제 : 3,779

-치료 중 : 683

-사망 2: 총 73

 

■ 업계소식 

-애터미 홍콩법인이 곧 오픈합니다법인오픈 전 홍콩회원 사전등록 신청을 받습니다.

홈페이지 http://www.atomyhk.hk 카카오톡문의 아이디 atomyhkkr

 

-본가 한식당 : “김치찌개 푸짐한 불고기가” hkd78

 "된장찌개 푸짐한 불고기“ hkd 78....

그리고 깔끔한 밑반찬귀한 취나물까지~~오늘은 본가에서 점심하세요

고급한정식에서 만날 수 있는 최고의 맛 (침사추이문의 :2367 1087


                      "내돈내먹"한 김치찌개

 

■ 한주간도 수고많으셨습니다차분한 마무리 하시는 금요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더 많은 뉴스와 실시간 홍콩뉴스는 www.weeklyhk.com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
79개 (1/4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관리자님
1
2020.10.19 10:10